최종편집 : 2022-06-23 16:09 (목)
한국출판학회, 5월 12일 “한국잡지 120년, 시대를 말하다” 기자간담회 개최
한국출판학회, 5월 12일 “한국잡지 120년, 시대를 말하다” 기자간담회 개최
  • 이은별 기자
  • 승인 2022.05.10 16: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국잡지 120년 역사와 시대정신’ 밝히는 학술대회
- 한국출판학회 기자간담회 5월 12일 2시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

한국인에 의한 최초의 근대잡지는 1896년 2월 15일 대조선인 일본유학생친목회에서 창간한 <친목회회보>로 알려지고 있다. 한편 1908년 최남선이 창간한 <소년>을 종합 잡지의 효시로 보고 있다. 그 뒤로 한국 잡지는 다양하고도 올곧은 시대정신을 담아내며 120년 역사를 기록해 왔다.

이에 출판과 잡지 연구의 모체인 한국출판학회는, 잡지 창간호 박물관을 운영하는 가천문화재단 후원 아래, 오는 5월 12일 2시 프레스센터 기자회견장에서 “한국잡지 120년, 시대를 말하다”란  대주제로 기자 간담회를 가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김진두 서일대학교 교수는 1930년대의 여성 잡지인 <삼천리>를 통해 당시의 여성들이 페미니즘을 어떻게 이끌어 나갔는지를 발표할 예정이다.  <삼천리>에서는 민족 문제와 계급문제 그리고 여성문제의 동시적 해결을 주장하였다. 김교수는 봉건적 이데올로기를 타파하고 여성지위 향상을 위한 당시의 노력을 조망해볼 예정이다.

교육학 전공의 김희주씨는 1940년대부터 1990년까지의 교육잡지 창간호 22종을 살펴 각 연도별로 교육 가치관이 어떻게 변했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다. 해방 이후 창간호에 나타난 가치관은 ‘교육의 재건’이었으며, ‘60년대와 ’70년대에는 ‘교육의 대중화’가 핵심적인 가치였다. ‘80년대에는 ’교육의 전문화‘가 주된 가치였으며, ’참교육‘의 탄생으로 대변되는 90년대에는 ’교육의 다양화‘가 부상하는 가치였다.
 
부길만 동원대학교 명예교수는 <잡지로 보는 일제감정기-잡지 창간호를 중심으로>라는 발제를 통해 일제강점기의 역사를 왕조사관이나 경제사관과는 전혀 다른 출판문화사관으로 바라볼 예정이다. 부교수는 역사를 서적과 잡지의 시각에서 바라본다. 이러한 관점에서 일제강점기를 대표하는 최남선, 방정환, 김동환, 차상찬의 활동을 출판문화사적 측면에서 해석하고자 하였다.

윤세민 경인여자대학교 교수는 “우리나라 최장수 잡지인 <경향잡지>는 곧 한국잡지의 역사이며 한국천주교의 역사”라고 주장하며, “지난 120년 동안 이 땅의 교회와 사회에 지대한 영향을 끼쳐왔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신앙의 백년지기’, ‘민족의 백년지기’로서 목소리를 울려 왔던 <경향잡지>는 민족을 배신하는 부끄러운 자화상을 보이기도 했다고 말한다. 윤교수는 이런 빛과 그림자를 밝혀내며, <경향잡지>의 시대정신 그리고 그 의의와 과제를 제언할 것이다.

5월 28일 코엑스에서 열리는 금번 학술대회는 120년 한국잡지 역사를 학술적으로 냉철하게 되돌아보는 가운데, 잡지 창간호의 가치와 의의, 120년 한국잡지가 담아온 시대정신을 올곧게 밝히는 뜻깊은 자리가 되리라 기대된다.

이은별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제호 : 드론경제
  • 경기도 하남시 미사강변서로 16 (풍산동, 하우스디스마트밸리) 9층 F939호
  • 등록번호 : 경기 아 52324
  • 등록일 : 2019-01-01
  • 발행인 : (주)뉴스온미디어 이은별
  • 편집인 : 이은별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은별
  • 대표전화 : 031-792-0215
  • 팩스 : 02-6918-6353
  • Copyright © http://www.droneeconomy.co.kr. All rights reserved.
ND소프트